150940349_g0.jpg


[몬스터짐=반재민 기자] 지은희가 약속의 땅 대만에서 8년 만에 LPGA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지은희는 22일(한국시간) 대만의 타이베이에 위치한 미라마르 골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아시안 스윙 두 번쨰 대회인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압도적인 실력으로 17언더파 271타를 기록, 2위인 리디아 고를 6타 차이로 따돌린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지은희는 2009년 7월 US 여자오픈에서의 우승 이후 8년 만에 LPGA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욱이 거센 비바람 속에서도 지난해 장하나(17언더파), 2015년 리디아 고(22언더파), 2014년 박인비(20언더파) 등 지난 대회 우승자들에 뒤떨어지지 않는 타수로 우승을 차지했기에 더욱 값졌다. 

2위 그룹과 6타차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한 지은희는 안정적으로 자신만의 플레이를 펼치며 타수를 계속 줄여나갔다. 2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산뜻하게 출발한 지은희는 4번 홀과 6번 홀에서도 연이어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를 굳건히 했다, 2위 그룹인 리디아 고가 3타, 청야니가 6타를 줄이는 등 악천후에서 고전했던 탑랭커들이 좋은 날씨 속에 페이스를 올렸지만, 지은희를 흔들기에는 타수차이가 워낙 컸다.

후반 홀에도 지은희는 안정적인 샷으로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10번 홀에서 3미터 가량의 버디버팅을 성공시켜 다시 한타를 줄인 지은희는 12번 홀과 13번 홀에서 연속버디를 성공시키며 사실상 우승을 확정지었다.

환한 얼굴로 마지막 18번 홀에 들어선 지은희는 챔피언 퍼팅을 성공시키며 8년 만의 우승에 감격해했다.


213540675__T8V9464.jpg

최근 반등을 노리고 있는 리디아 고 역시 3라운드에서의 좋은 컨디션을 마지막 라운드까지 유지하며 11언더파로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세계랭킹 1위였지만, 올해 우승이 없을 정도로 극도의 부진에 빠진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 선전으로 부진의 늪에서 탈출하기 위한 해법을 찾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세계랭킹 1위 유소연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저력을 과시하며, 미국의 리제트 살라스와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유소연은 먼저 경기를 마친 랭킹 2위인 박성현이 5오버파 공동 42위로 끝내면서 랭킹 1위를 계속 유지하게 되었고, 랭킹 포인트 차이 또한 다소 벌어지게 되었다. 

한편,  최운정은 3언더파로 신지은과 함께 공동 15위에 올랐으며, 지난 라운드에서 부진했던 김세영은 3타를 줄이며 2언더파 공동 17위까지 끌어올리며 앞으로의 좋은 활약을 기대케 했다. 

사진=순스포츠 홍순국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몬스터그룹 몬스터짐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품 랭킹 TOP 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