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더다짐입니다. 오늘은 요통이 있으면 누워 있어야 하나? 입니다.

1.jpg

 예전 개념은 허리가 아프면 바닥에 가만히 누워 있으라는 말을 많이 했습니다. 하루 종일 누워 있어야 한다는 소리를 들으셨을 겁니다. 누워있는 것이 요통에 도움이 될까요? 일정부분은 도움이 된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누워 있는 자세는 디스크에 주는 압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침에 키가 키고 저녁에 키가 작아진다는 사실은 알고 계시죠? 연세가 드신 어르신은 본인의 키가 젊을때보다 작아졌다고 하는 소리를 한 번쯤은 들어 보셨을 겁니다. 네 맞습니다. 디스크인 추간판 때문에 이런 현상이 일어납니다. 

2.jpg

추간판이 무엇이냐면 뼈 사이 사이에 있는 쿠션역할을 하는 넘입니다. 

3.jpg

바깥은 섬유륜이고 안쪽은 수핵이란느 말랑말랑한 물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척추뼈 사이 사이 쿠션역할을 하는 이넘은 물을 좋아합니다. 물을 잘 흡수시킵니다. 그래서 저녁에 잘 때 추간판이 물로 채워지면서 척추뼈를 사이공간을 늘리면서 아침에 키가 제일 큰 것 처럼 나타납니다. 

 8시간 정도 누워있는 것은 괜찮지만 그 이상 있으면 추간판이 계속 부어 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4.jpg

계속적으로 누워있는 것보다는 통증없는 범위에서 움직임을 만드는 것이 순환을 증진시키고 통증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을 것입니다.  

제품 랭킹 TOP 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