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_cell_tech_6_lbs.png

크레아틴하면 셀텍 하드코어였다. 과거에 사람들이 크레아틴에 대해서 제한없이 먹던 시절, 그리고 크레아틴 로딩에 대한 이론을 어마어마하게 따르던 시절, 가장 강력한 크레아틴으로 판매되던 제품이 머슬테크사의 셀텍 하드코어이다. 아직도 그때 셀텍의 광고를 잊지 못한다. 먹으면 600% 근합성 증가, 근력 27% 증가 등 셀텍만 먹으면 무조건 좋을 것 같았다.


그때 당시 잘 모르던 호갱님(?)이 되어서 셀텍을 몇통째 먹던 시절이 있었다. 크레아틴에 대해서 민감한 몸이라 수분이 많이 차고 항상 뭔가 빵빵한 느낌이 있었지만 상당히 이질적인 수분낀 느낌도 먹는 내내 있었던 것은 분명하다. 너무 많은 탄수화물, 너무 많은 당량때문에 당 대사를 조절하는 알파리포산을 추가한 이후(원래 들어 있었었나 추가된 것인가 기억이 잘 안 난다), 한국 정부에서 알파리포산을 제약 성분으로 바꿔버려 이 제품의 인기는 갑자기 제한을 받기 시작했다.


그래서 일부 판매처 등에서 지속적으로 판매가 되어왔고 머슬테크하면 니트로텍과 셀텍만 생각나게끔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다. 슬슬 알파리포산에 대한 기억이 지워지고 있고(최근 시트룰린 잡기 .... 아니 XTEND 잡느라 바쁘다), 셀텍이 하드코어란 이름을 버리고 셀텍으로 돌아왔다.


셀택.png


솔직히 특별한 변화는 보이지 않는다. 가장 큰 변화라고보면 서빙을 1스쿱 49g으로 조정한 것이다. 하지만 로딩때 2스쿱을 먹으라고 하는 것을 보면 여전히 변한건 없다. 과거에는 2스쿱이 1서빙이었다. 그래서 하드코어였나보다. 실제로 이 제품은 가장 기본적인 조합이다. 


당+약간의 전해질+크레아틴+약간의 아미노산+알파리포산으로 조합된 제품은 1서빙에 38g의 탄수화물(15g의 당함량)과 5g의 크레아틴+크레아틴염산염 형태의 크레아틴을 제공한다. 이미 크레아틴염산염이 1.5g인 것으로 보아 모노크레아틴으로 따지면 7g 가까운 크레아틴을 1서빙에 섭취하게 된다. 


과거에는 1서빙 76g의 탄수화물과 10g의 크레아틴이 제공되었다. 서빙량이 바뀌기만 했을뿐 내부 성분의 변화는 확실하게 보이지 않는다. 왜 그렇다면 갑자기 서빙량을 감소시켰냐? 최근의 추세가 크레아틴을 줄여가고 있는 추세이고 그렇게 장복하는게 단기간 로딩후 유지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제조사 측에서는 많이 먹게해서 회전률을 빠르게 만들면 수익이 커지기 때문에 좋지만, 이제는 소비자들이 그렇게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는다. 과거에는 "근육이 커진다"라고 하면 다 믿고 막 시키는 대로 먹었지만, 이제는 왠만한 유혹하는 말로는 오히려 역효과로 불매운동만 일어날 뿐이다. 더이상 소비자들을 호구(?)로 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셀텍은 하드코어를 버리고 정직하게 다가왔다(다가오기보단 내가 아는 머슬테크라면 강제로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었을 듯하다). 아직도 크레아틴 함량은 높게 느껴지지만 당량을 볼때 운동 후 서빙량을 조절해서 섭취하면 충분히 매력적인 제품임에는 변함이 없다. 


셀텍 자체가 운동 후 단백질 제외 필요한 성분을 넣어놓은 제품이다. 그래서 운동후 셀텍 하나면 응급조치는 끝난 것이라 봐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본인이 운동후 응급조치를 해야 할 상황인가 아닌가? 를 먼저 따져보고 섭취해야 할 것이다. 만약 운동이 동네 마실 수준이라면 운동 후 되는 시간대로 식사하면 될 것이다. 이 제품은 운동후 본인이 탈진 수준까지 간다고 생각할 때 섭취하는 제품이다.


bottle.png

50~60kg의 저체중이라면 구지 셀텍이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먹으려 한다면 1/2서빙만 섭취해도 될 것이다(1/2섭취하라고 하면 분명히 그거보다 조금 많이 먹는다. 그렇다면 한 4g의 크레아틴과 20g의 탄수화물이 들어오는데 충분하다). 만약 70~80kg정도라면 3/4서빙, 90kg이상 급이라면 1서빙을 다 섭취해도 된다. 로딩기를 가져야 할지 아닐지는 섭취하는 당사자의 선택사항이다.


여전히 스포츠영양에서는 크레아틴 로딩의 효과에 대한 것들을 계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데이터가 많기 때문에 로딩이 효과적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장복할 생각이라면 구지 로딩 없이 체중에 맞는 서빙을 고강도 운동 후에 계속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을듯 하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제품은 체중을 늘려주거나 하는 마술을 가진 제품이 아니다. 하지만 운동 후 만큼은 먹으면 충분히 도움이 될 만한 제품이다. 본인이 운동후 식사를 잘 못챙기거나 운동후 먹을 만한게 만만치 않다면 이 제품 한번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08af633250c16fd2e20348b90b0bc206.png


MONSTERZYM SPORTS SCIENCE TEAM

글 작성 : 이호욱

번호 제목 분류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R3 RECHARGE, 물보다 흡수가 빠르다!! [7]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10.11 1113
115 건강을 생각한 보충제, R3 PREMIUM WHEY PROTEIN [4]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9.25 2134
114 괜찮은 식사대용(MRP) 출시, REDCON1 MRE [17]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8.24 6692
113 GAT사의 프리워크아웃, NITRAFLEX [20]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7.31 2162
112 유당 제로, 머슬 피스트 Whey Isolate [25]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7.17 2919
111 최근 가장 핫한 부스터, 1UP All in One Pre-Workout [28]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6.28 5620
110 가장 달지 않은 WPI : 피지크 뉴트리션 TRIPLE ZERO ISOLATE [21]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6.20 2672
» 돌아온 크레아틴계의 하드코어, 셀텍(CELL-TECH) [30]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6.09 5124
108 회복에 초점을 맞춘 성분들, 회복이 되어야 성장이 이루어진다 [10]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5.30 4211
107 1UP BCAA, 수화에 초점을 맞춘 BCAA [9]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5.19 4638
106 4월 마지막주 보충제 한줄 소식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4.26 6154
105 R3, 실리마린과 강황을 담은 알큐브 밀크시슬 출시 [19]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3.21 5826
104 머슬밀크바 리뉴얼, 레드&블루 EDITION [8]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3.03 4302
103 BCAA STACK에 대한 추억, ATOMIC 7의 귀환 [13]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2.01 7339
102 묵직한 프로틴바의 귀환, 컴뱃 엑스라지(XL) [13]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7.01.11 9875
101 민트러버 모여라, 핏미스 딜라이트바 출시 [6]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6.12.23 6708
100 알큐브, 면역 제품 출시 : 락토페린을 담다. [4]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6.12.15 11458
99 [당첨자 발표!] 내 생애 최 愛 템 보충제 [56]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6.11.21 35964
98 라브라다, 린바디의 명성을 프로틴바로 담았다. [9]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6.11.09 9378
97 다이어트를 위한 식사대용제품, 린바디 카브워쳐 [2] file 보충제 추천 스포츠사이언스 2016.11.04 10352